즐겨찾기

나의 도쿄 가이드

흥미로운 페이지가 있으면 하트 버튼을 클릭해서 나의 '즐겨찾기'에 저장하세요!

여기서부터 본문입니다.

Updated: March 20, 2019

알리사 라모스

출신: 미국

관심사: 여성 1인 여행, 어드벤처 트래블

방일일본 방문 횟수: 4회

도쿄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내가 좋아하는 도시 중 하나

지금부터 소개할 장소는 굉장히 즐거웠고, 그 곳에서 살고 있는 일본인이 밤에 어떤 활동을 하는지 풍부한 문화적 측면을 보여줬습니다. 일본의 전통적인 가옥에서 분위기 좋은 술집부터 한밤중에 열린 화려한 나이트클럽까지 모든 것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가장 좋은 점은 전철을 이용하면 저렴하게 도쿄의 다양한 구역을 돌아보며 엿볼 수 있는 것입니다.

지도

  • 도보
  • 택시
  • 버스
  • 전철
  • 수상버스

1

그리운 분위기 속에서 현지 주민처럼 먹어보자

아카바네 이치반가이와 OK 요코초

아카바네 요코초는 굉장히 아름다우며 보고 있으면 즐겁고, 현지 술집 체험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반드시 추천하고 싶은 곳은 아카바네 도로바코로, 현지에 뿌리 내린 문화를 본격적으로 체험 가능합니다. 거리에서 안으로 들어갈수록 바깥에 테이블과 의자 대신 나무 상자가 설치된 오픈형 레스토랑을 많이 발견할 것입니다. 또한 그 대부분이 셰프가 그 자리에서 고기나 생선을 조리해주는 바비큐용 그릴 같은 설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아카바네 도로바코에서 회부터 구운 오징어까지 수많은 전통적인 일본 요리를 주문할 수 있습니다! 혹시 그릴 요리를 주문하고 싶은 경우, 스태프가 테이블에 작은 풍롯불을 준비해줘서 그 자리에서 구울 수 있도록 식재료를 생으로 가져옵니다! 오징어, 굴, 가리비가 굉장히 맛있으며, 그 외에 참치, 연어, 흰살 생선 회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토산주와 위스키, 매실주도 이곳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일본어 메뉴밖에 없으므로 메뉴를 보거나 주문을 하기 위해 가이드와 함께 아카바네에 가는 것을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혹은 구글 번역 어플로 그 글자를 사진으로 찍어 번역해주는 기능을 사용하면 좋습니다.

30 분
상세정보

JR 사이쿄선을 타고 아카바네역에서 시부야역으로.

2

잠들지 않는 도시

시부야

일반적인 시부야 구역 탐색과 마찬가지로 시부야 스크램블 교차로 횡단은 빠뜨릴 수 없습니다. 시부야는 많은 젊은이가 생활하거나 노는 장소로,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시거나 쇼핑을 하거나 그 외에도 즐길 수 있는 많은 선택지가 있습니다. 시부야 스크램블 교차로는 하루종일 바쁘게 보행자가 지나다니고, 보행 시에는 도로가 보행자로 가득 차기로 유명합니다! 중심에서 사진을 찍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일이고, 또한 위에 있는 스타벅스나 레스토랑에서 그 정경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또한 겐키스시나 스시잔마이 같은 초밥 체인점에 가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겐키스시에서는 터치스크린으로 주문할 수 있으며, 주문한 메뉴는 벨트 컨베어로 앉아 있는 자리까지 운반됩니다! 또한 스시잔마이는 유명한 초밥 체인점으로, 제가 도쿄에서 먹은 스시 중에서 가장 맛있었습니다! 신선함과 좋은 재료 덕분에 말 그대로 혀에서 녹았습니다.

밤의 신사에서 사진을 촬영하기가 조금 어렵고, 찾아가기도 조금 어려웠습니다. 밤에 조용한 곳을 특별히 찾는 것이 아니라면, 낮에 방문하는 것이 좋을지도 모릅니다. 이곳은 시부야의 중심지에서 그렇게 멀지 않고, 은은한 빛이 비추어서 로맨틱한 정경을 보여줍니다.

호텔 체크인

3

특징적인 멋에 빠져들지만 실은 느긋한 라운지

시부야 오이란

시부야 오이란은 클럽보다 라운지에 가까운데, 아래층에는 20명 규모의 작은 공간과 위층에는 경식을 먹을 수 있는 작은 라운지 구역이 있습니다. 비슷한 라운지는 많이 있지만, 이곳은 사람과 만남을 추구하는 장소보다 친구나 파트너와 함께 가서 친밀해질 수 있는 장소 같습니다. 위층에서는 DJ가 유행하는 노래를 틀어주고, 분위기가 더욱 편안한 공간입니다.

혹시 현지 일본인 같은 나이트라이프를 경험하고 싶다면 이곳이 좋겠지만, 도쿄에 있는 실제 나이트클럽과는 많이 다릅니다. 투어 일부는 아니지만 A life, 10ak, Womb 등의 유명 클럽에 개인적으로 갔습니다. 이곳들은 미국의 클럽과 굉장히 비슷해서, 일본인과 함께 간 것을 빼고는 문화 체험 같은 느낌은 들지 않았습니다.

혹시 시부야 오이란이 있는 구역에 체재하고 싶다면, 근처의 가라오케와 24시간 오픈하는 스시잔마이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친구나 직장 동료와 즐기기에 틀림없이 좋을 것이고, 편안한 공간이기도 해서 데이트에 제격입니다!

호텔로 돌아가기

메인 화면 > 관광모델코스 > 아카바네와 시부야에서 현지의 밤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