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나의 도쿄 가이드

흥미로운 페이지가 있으면 하트 버튼을 클릭해서 나의 '즐겨찾기'에 저장하세요!

여기서부터 본문입니다.

Updated: March 25, 2019

자연의 절경, 풍부한 역사 등 매력이 가득

도쿄 남서쪽에 위치한 시즈오카현. 그중에서도 인기 있는 곳이 도쿄에서 1시간 이내로 갈 수 있는 이즈반도입니다. 백사장과 층암절벽이 이어진 해안선, 고원과 산의 뛰어난 경치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손꼽히는 온천지인 이즈는 근대 일본의 막을 연 무대이기도 합니다.

힌트

  • 일본에서도 손꼽히는 온천지
  • 도쿄에서 가장 가까운 온천 리조트지, 아타미
  • 근대 일본의 막을 연 무대 시모다

가는 법

도쿄역에서: 아타미역까지 도카이도 신칸센을 타고 40~50분. 아타미역에서 이즈큐 시모다역까지 이즈 급행선 특급을 타고 1시간 40분

아름다운 해안선과 온천으로 위로해주는 토지

이즈반도는 히가시이즈, 미나미이즈, 나카이즈, 니시이즈 4구역으로 나뉘어 있으며, 어느 구역이든 매력이 가득합니다. 히가시이즈는 아타미와 가도와키자키 해안, 미나미이즈는 이로자키, 나카이즈는 이즈에서 가장 오래된 온천지인 슈젠지, 그리고 니시이즈에는 도가시마와 도이 등의 아름다운 해안선이 있습니다.

©Izu Peninsula Geopark

아타미, 복고풍 분위기가 감도는 인기 온천지

이즈반도의 북동쪽에 위치한 아타미는 8세기 무렵부터 번성한 유서 깊은 온천지입니다. 자가원천을 흘려보내는 가게나가시 방식의 료칸도 많고 산책하고 있으면 1950년대, 60년대의 일본으로 시간여행을 떠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온천 외에도 미술관에서 예술을 감상하거나, 로프웨이나 유람선을 타는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있습니다. 고지대에 세워진 ‘MOA 미술관’과 ‘아타미죠 성’에서 조망할 수 있는 풍요로운 바다 풍경도 아타미만의 즐길 거리. 쇼와 시대의 정취가 넘치는 상점가, 유람선과 고속선이 드나드는 항구, 하얀 백사장도 매력적입니다.

©Atami City

개국의 역사 무대가 된 시모다

1854년에 가나가와 조약을 체결하여 페리 함대가 개항된 시모다에 입항했습니다. 근대 일본의 막을 열었던 흑선 내항. 이 역사적인 사건의 양상을 지금도 전하는 흑선 뮤지엄 등 시모다에는 역사적인 명소가 몇 군데나 있습니다.

©Izu Shimoda Tour Guide

메인 화면 > 도쿄 지역별 가이드 > 도쿄 부근 지역 > 이즈반도 아타미・시모다